그곳에서 마시던 茶

“모든 생명의 숨결을 들을 수 있는 시간,

한잔의 차를 앞에 놓고

뭇 생명들과 더불어 맑은 차에서 우러난 맛과 향을 나누고자 합니다.”